좋은 서비스가 있다.
참 좋다. 그래서 그 회사는 열심히 연구, 개발, 마케팅을 계속해왔다.
그런데 네이버가 보니, 이거 참 괜찮은거 같다.
그럼 네이버가 그걸 만든다. 게임 끝. 

작은 회사 중에서, 반열에 오르려다 만 서비스들이 이렇게 무너지는 일이
알음알음 몇번 있어왔다. 네이버쇼핑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네이버쇼핑을 무시할 수 없다.





한 중소기업 TV 의 네이버쇼핑 광고.
체험단을 모집한다며 5대를 내걸었다.
그 결과 



댓글이 45,000 여개 달렸다.
네이버 .. 부럽고 무섭다.
모바일이 얼마나 빠르고 효율적이며,. 참여율을 쉽게 가져가는지 보여주는 사례다.
그 무슨 체험단방식보다 빠르고 강했다. LDK 라는 중소기업 TV 는 브랜드를 알리기도 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