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모 기업의 마케팅 pt 를 다녀왔다.
역시나, 그들은 이미 정해진 숙제, 그들이 하려다 못 풀것같은 숙제를
우리에게 제시하며, 언제까지 어떻게 얼마의 예산으로 해낼 수 있을지 물었다.
그리고, 우리는 그것에 답했다.
"물건 많이 팔려면 어떻게 해야 해 ?" 라는 마케팅 원천적 기획논의를 우리와 하지 않는다.
그들은 그것이 목표가 아니다, 그들의 목표는 임원의 욕구를 풀어주는것,
외부 부서에서 걸어온 클레임을 막는것이 목표다.



메시를 키우고자 한 기업은 없다.
남들 다 하는 블로그, 카페, 페이스북, 트위터, 요즘은 카카오 ..
그리고 전통적으로 해왔던 신문광고, 인터넷뉴스 배포, 이벤트 프로모션 몇개 진행 ....
이것이 최근 기업들의 마케팅 방식이다.

메시를 키우려는 기업, 정말 없을까 ?.
답답하다. 그러나 오늘도 .. 임원진 앞에서 굽실할 직원과,
그 직원의 갑(甲) 스러운 당당함을 우리같은 을(乙) 마케팅 대행업체는 이해해야 한다.
마케팅 선진화, 과연 월급 안주면 당장 회사를 그만 둘 ..
직업소명 없는, 기업 간판 떼고 아무것도 해본적 없는 직장인들이 이뤄낼 수 있을까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