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작성한대로.
ppm 이라는 .. 소비자가 잘 모르는 측량단위를 사용해.
굉장히 많이 첨가한 듯한 뉘앙스를 풍기는 제품들이 많습니다.
항산화물질 10,000ppm 첨가. 제주 탄산수 100ppm 첨가 !! 식의 슬로건 처럼요.
관련링크 : http://www.marketings.co.kr/948






대표적으로, 마케팅이 제품보다 앞선 기업은
제 생각에 애플인것 같습니다.
사과 쪼갠 로고를 사람들은 사랑합니다.
솔직히, 그 가격에 그 품질, 그 성능이면
삼성의 최근 제품과 다를게 없지만.
(물론 저도 삼성껏을 쓰지 않습니다.)

국내에서, "삼성이 애플보다 좋다" 라는 말은.
쉽게 꺼내기 힘들죠. 애플의 힘입니다. 
제 와이프는 애플제품을 여럿 사용합니다.
제가 농담삼아, "애플은 문화창조 가치기업 이라서, 휴대폰을 잘 못만든다" 고
한마디 던져도, 듣는 시늉도 하지 않고, 애플 신제품을 삽니다.




애플처럼 해야한다고 마케팅의 흐름은 정해져 있습니다.
그러나 ... 정말 본질적으로 좋은 제품이.
예를들어 어떤 샴푸나 화장품에 ooo성분 5g 첨가 !! 라고 하면, 
너무 조금 넣은듯 보이지만.
500,000ppm 이라고 하면, 엄청 많이 넣은것처럼 보이는 ..
또 그것을 이용한 "기업의 규모 마케팅" 에 휘둘리고 있다면.
결론적으로 소비자에게 피해가 돌아올 것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