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일이였습니다.
올해 서른하나가 된 친구녀석이 대학원엘 진학한다더군요.
사실 스물일곱땐가, 편입한다는 소식을 들었을때만 해도 그래, 그런가보다 했는데
서른하나가 되어서도 대학원 운운하는 소릴 들으니,
친구로써 내 의견을 한마디 해야겠다 싶었습니다.

나 : 야, 서울대 나와도 연봉 2500 받는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아냐, 아니 2500 도 못받는 사람이 엄~청많아.
근데 무슨놈의 xx대 대학원이야,, 실무능력이나 키워
친구 : 그래도 난 공부를 해야겠어. 공부가 편해.
나 : 그렇지, 공부는 편하지. 돈주고 다니는거니까 갑의 입장에서 다니는거지., 난 을의 입장에서 살아보니
학생이 참 편해보이더라. 먹고살걱정은 하지않으니 편하지. 그치만 사회에 나오면 불편해지기 시작할거다.
그때 학교가 또 그리워지면 또 학교 다니고, 마흔 쉰 되서도 학교다니면,
집에 부모님은 무슨죄냐, 니 학비 대느라 등골만 휠것이다.
친구 : ..............
그래도 공부를 해야겠어.
나 : 그렇지만 .... 그래, 열심히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고사는데, 생활하는데 지장이 있는것이라면 꼭 배워야합니다.

허나,
사람이 자기 전공을 살리면서 사는사람들이 몇이나 될련지 모르겠습니다.
한국 교육비 너무 비싸고, 많이 듭니다.
어려서부터 영어배우고, 미대나 컴퓨터관련 어디 하나 다닐려면 돈 참 많이 듭니다.
사교육은 당연한거고 .. 그렇게 배워서 자기전공을 살릴까요 ?
공부 오래하면 어디서 상도 돈도 안주는데, 왜 가방끈을 길게 늘어트리는지 모르겠습니다.
그 가방끈이 길수록, 연봉 2-3천 으로는 그동안 학교에 낸 돈들이 회수가 안될것 같아 걱정이 앞섭니다.

자기가 벌어서 학교를 다녀보기 바랍니다.
조금은 이해가 될듯 하네요.







한국에는 순위선정하는 서비스업체가 2-3곳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업체로는 랭키닷컴과 100핫을 들 수 있겠으나 그중에서도 단연 랭키닷컴을 꼽습니다.
www.rankey.com 에서 99,000 원 빠른등록심사를 하시면 내 사이트를 순위집계에 넣을 수 있습니다,
99,000 원을 아끼시려면 랭키닷컴에서 하는 무료등록기간까지 기다리셨다가 등록요청을 하시면됩니다만,
언제 무료등록기간을 만들어줄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 한때 있었지만, 앞으로는 영원히 없을수도 있구요 )

네이버 검색창에 navvy 라고 검색해보시면 네비툴바 설치라는 창이 나옵니다.
네비툴바를 설치하시면 이동하시는 모든 웹사이트마다 랭키닷컴의 순위를 볼 수 있으며,
그 순위대로 이동 가능합니다.
이 랭키닷컴은 6만명의 패널요원으로 그 순위를 산정합니다. 그래서 정확성에 대해 말들이 많은데요,
아래는 다음의 디렉토리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순위지표를 한번 보시겠습니다.

잘하면, 앞으로 이 디렉토리 서비스가 랭키닷컴보다 보편화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회색박스칸에서 구분된 메뉴들을 눌러보시면 그 업종별로의 순위가 쫙 나옵니다.
이 디렉토리 순위의 집계기준은 아래와 같습니다.




국내최대의 패널, 다음툴바를 사용하는 모든 인원을 패널로 선정하여 약 130 만명입니다.
패널숫자로는 랭키닷컴보다 20배 이상입니다.
허나, 친 다음 사용자들끼리의 잔치가 될 수 있겠지요. 다음툴바를 깔 정도면
얼마나 다음을 자주 사용한 사람들이겠습니까.

아무튼,. 요즘들어 로그분석에서 이 디렉토리를 통해 방문하는 사람의 숫자가
집계에 하나둘씩 나오고있습니다.
랭키닷컴의 순위가 현재로서는 명실공히 가장 많이 쓰는 보편적 순위이지만
이 다음순위도, 이런게 있다는것 정도는 알아두시기 바랍니다.





TV에서 말하길, 날씨가 본격적으로 추워진다던데, 어제보니 그냥 왠만큼 따사로워서
오늘도 그랬으면 합니다. ^^ ( 기상청에서 야유회 가던날 비가왔다죠 ㅎㅎ )

아래는 광고로 득 (得) 을 보신분들이 얼마나될까 ?, 에 대한 자료를
네이버가 발표한것입니다. 한번 보시겠습니다.



빨간동그라미 : 광고효과는 좋지만 비용도 높다
노란동그라미 : 광고효과가 낮다
파란동그라미 : 광고효과가 좋고, 비용은 낮다 " 입니다.

점 분포가 밀집된 만큼 그쪽에 많은사람들이 포함된 것이라 보시면 됩니다.
위 그림대로라면, 노란동그라미에 점이 빼~곡히 차있습니다. 광고효과가 낮다는 것이지요.
빨간동그라미, 파란동그라미의 공통점은 광고효과가 좋다는것 입니다.
하지만 둘다 점 분포가 약하네요.


광고로 효과를 보는 사람들이 별로없다" 는 것을 극명히 보여주는 사례로 판단됩니다.
키워드광고의 장점이 타겟팅된 고객에게 직접 전달되며
클릭할때마다 비용이 지불되므로 합리적인 광고수단으로 알려져 왔던것과 달리
새로운 " 네이버의 의견 " 인것 같아 칼럼에 옮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