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과 네이버가,
첫화면 로그인 방식을 바꿨다.

로그인버튼을 눌러야 아이디를 입력할 수 있다.


그 이유가 있겠지만,

네이버가 바꾸고나서 3일만에, 그것을 그대로 따라한 다음.







다음은, 우리나라 3위 포털이다.

2위 포털은 구글에게 먹혔다.

다음의 다음은 없는것 같다.


다음의 문제는 많고, 미래는 없다.

어찌 그렇게 확언할 수 있느냐 묻는다면,

지금의 다음이, 과거의 다음이 말해주고 있다.

더군다나, 다음 첫화면 이미지 배너광고는 

비싸고, 효율이 없다.


카카오라는 좋은 무기는 무뎌졌고

네이버는 라인으로 세계를 누비고 있다.






홍진영은 유명 연예인이다.
적잖은 비용이 든다,
그 비용은, 대중들의 관심을 사서
광고주에게 다시 돌아가야 선순환 구조를 갖는다.
그러나, 다음과 같은 경우 ... 선순환 될까 ?
궁금해진다.




언뜻보면 데일리토픽 이라는 곳에서
뉴스를 내보낸것 같고,
상하좌우는 네이버의 뉴스처럼 보인다,
그러나 .. 그저 방식을 그대로 가져온 레이아웃이다.
이러한 기획력 자체가 너무 저급하다.
또, 데일리토픽 이라던지, 웹사이트 연결은
너무 2류 3류 스럽다.
회원가입이 있는데 가입이 안된다거나 ..
아무튼 광고하나만을 위해 가짜 언론사를 만든 셈.

산통치킨에서 일부러 저렇게,
짝퉁 매거진, 뉴스를 만들어 광고하는데 ..
그 광고모델은 1급으로 구분되는 연예인, 홍진영이다.

산통치킨 광고영상도 나름 열심히 만들었는데,
광고가 너무 기가막힐 정도로 저급하면서 신박하다.
인터넷마케팅을 조금 아는 사람이 손댄것 같진 않다.
아니면, 이것이 신통치킨만의 참신한 경쟁력 일지도 ;;

그러나, 좀 어색하고
위험해 보인다.
원본을 보면, 좀 더 재밌다 : http://buxmeto.co.kr/stch/?ref=777&cc=984513



 



강호동, 유재석, 류현진을 모델로 쓴 시원스쿨.
서울대출신을 강조한 뇌세김 (?) 영어,
조정석의 야나두,
기타 너무 많은 영어 관련 산업의 광고.




컨텐츠 만드는데 돈이 더 들었나요
광고 하는데, 돈이 더 들었나요 ?.


이 질문에, 그들은 아마도 답 하지 못할 것 입니다.
본품보다 광고에 더 투자하는 현상이 너무 심한 것 같습니다.
물론, 현재의 본품이 충분히 매력적일 수 있겠으나
한번 만들어둔 컨텐츠의 열람권을 판매하는 현 시스템에서,
컨텐츠의 양과 질을 더 업그레이드 하는것은
그 끝이 없을 것 입니다.

거기에 투자하는것이
소비자에게 더 좋을것 같다는 생각.
소비자에게 전달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