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맛집을 검색하면 상식적으로
맛집이 나와야 하는데 ...
맛집이 아니라, "맛집이 아닌데, 맛집이 되고싶은 집" 이 나온다.
맛이 없으니 손님이 없고, 그러니 손님을 끌어와야 하겠고.
블로거나 그 대행업체에게 돈을 건넨 집이 맛집이 됐다.
결론은, 강남맛집, 홍대맛집 검색하지 말자.
그것은 데이트 혹은 식사약속을 망치는 지름 of 지름길 이다.

최근 tvn 의 "수요미식회" 에서, 명동교자가 거론됐단다. 글쎄 ...
나는 명동에서 학교를 다녔지만, 16년간 한번도 명동교자를 안갔다.
굳이 기다려 줄서 먹을 필요가 없다는게 지인 100% 의 의견이었다.




"테이스티로드"에 소개됐다는 압구정의 탱크떡볶이는,
내 살면서 먹어본 최악의 떡볶이 1위, 0순위에 랭크하고 싶다.
그것도 기다려 먹었다. 울분을 참지 못해
인터넷마케팅 주제를 다루는 디지털피쉬 블로그에서,
식음(食飮)리뷰라는 메뉴를 만들고.
먹거리에 대한 글을 올려야겠다는 마음을 먹게 한 집이,
바로 "테이스티로드"가 극찬한 탱크떡볶이다.
모두, 탱크떡볶이에 대해 맛있다고만 얘기하는 믿을 수 없는 광경 !!!
이 오류를 바로잡고 싶었다.
절대, 절대 줄서 먹을 집이 절대 아닌데 왜 이러는지 ?




그래도 TV 에서 소개할 정도라서 믿었지만,
케이블의 돈벌이로 전락하는건 아닐련지 걱정도 된다.
처음엔 "강남맛집" 키워드도, 진정성있는 맛있는 집을 소개했던 역사가 일부 있었으나
지금은 "대놓고 피해야할 집", '"호구잡아 눈탱이박는 식당" 으로 퇴색되었으니 ...








* 광고아님 *
* 댓가 안받았고, 앞으로도 댓가 안받음 *

혹시  <강남맛집> 검색하셨나요.
그 검색결과는 "강남맛집" 이 아니라,
"강남에 있는, 손님이 없어 블로거에게 돈을 준 집" 입니다.
불쾌한 경험을 하고싶지 않으면, 그런 호갱같은 검색을 그만두시기 바랍니다.

저는 집이 강남입니다. 거의 대부분의 식사를 강남에서 합니다.
제가 먹어본 강남맛집은, 서초동에 있는 "우래 기사식당" 인데.
이 기사식당은, 네이버에서 검색하니까 ... 검색결과가 거의 없습니다.
즉, 이 식당은 "강남에 있는, 손님이 없어 블로거에게 돈을 준 집" 은 아니라는 겁니다.
우래 기사식당, 맛있습니다.




네이버에서 <우래 기사식당> 검색해보니,
블로그 글이 12개 뿐이며. 최신글은 2013년 12월 입니다.
그 다음 최신글은 2009년 ....
맛집 블로거는 이 집에 오지 않았나 봅니다.





부대찌개 1인분 시켰습니다.
놀 x 부대찌개 보다 훨씬 담백하고, 집에서 엄마가 해준 맛입니다.
먹고나면 기분 좋아지는 .. 그런 스타일의 부대찌개 간만에 먹었습니다.
1인분 7,000원 입니다.


반찬 셀프 입니다.
이 집 맛있는데. 맛집 찾아다니는 블로거는 이 집에 오지 않았나 봅니다.

* 광고아님 *
* 댓가 안받았고, 앞으로도 댓가 안받음 *







강남맛집은 월간 검색어가 10만이 넘는다.
하루 3천명이 "강남맛집"을 검색하는 셈.
더구나 pc 검색량과 모바일 검색량은 2:8 정도로, 모바일검색이 압도적이다.
한마디로 "강남에서 뭘 먹지?" 라는 뚜렷한 타겟목표가 검색을 한다는 반증.
그것을 악용하는것은 소형 바이럴마케팅 업체와 블로거들 이다.

블로거는 식당 업주에게 돈을 받고 글을 써준다.
식당 업주는 블로거에게, 혹은 그 블로거들을 섭외, 관리해줄 바이럴마케팅 업체에게 돈을 준다.
한마디로 당신이 <강남맛집> 을 검색했다면,
당신은 <강남맛집 아니지만, 장사를 잘 하고싶어 블로거에게 돈 준 식당> 이라고 검색한것과
100% 같은 검색결과를 얻게된다.






우리가 .. 할 수 있는 방어는 하나다.
1. 이 사실을 여럿에게 알린다.
2. <강남맛집> 이라 검색해서 나온곳을 가지 않는다. (특히 1, 2 페이지 상위노출된 업체를 주의)
3. 가고싶은 맛집을 검색하려면, 주변 지인들에게 물어보라.

디지털피쉬도 인터넷마케팅을 하고있는 회사다.
그러나 돈받고 개인인척 진행하는 마케팅은 의뢰받지도 하지도 않았다.
해서는 안된다. 소비자의 지갑에서 돈을 훔친 + 그들의 기대를 져버린 + 즐거운 데이트를 망치는
개 x 같은짓을 마케팅이라는 허울로 용인되어서도 안된다.
블로거들, 그리고 양심없는 마케팅업체의 자기반성이 뒤따라야 할 문제다.
그렇게 번 돈으로 웃으며 밥먹고, 얘들 키우면서 행복하길 바라지 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