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마케팅 | 105 ARTICLE FOUND

  1. 2014.02.07 마케팅은 질문에서 시작한다
  2. 2013.12.26 효율성 없는 기성세대
  3. 2013.12.10 책이, 다시 나왔습니다.
  4. 2013.11.29 한국의 아까운 마케팅능력 (4)
  5. 2013.11.28 한국을 알리는 블로그 (7)


최진석 교수가, SBS 에 나온 강의쇼에서 한 말입니다.
다이어트를 해야지 ~ 라는 이론을 공부하고 마음먹고, 괴로워 하는것 만으로도 
다이어트를 하고있다는 착각에 빠지진 않는가 ?.
그래서 사람들은 수년간 다이어트를 하는것 아닌가 ?
성인군자의 말귀를 책으로 보는것 만으로도 
마치 자신이 성인군자가 된것인냥 착각하진 않는가 ?.
국영수를 열심히 공부해 수능을 잘 본것이 훌륭한 직장인이 된듯 착각하진 않는가 ?

이념은 알고 따르는데, 이상적인 현실에서 그 몸은 추진했느냐 ~ 를 따지는 말입니다.
추진력이 있냐, 없냐의 차이는 결과여부를 결정짓겠죠.
아래는 G20 에서 터진, 오바마 사건입니다.
















궁금한것이 있으면 질문하세요.
마케팅 관련 책을 읽었다는것 만으로, 마케팅 세미나를 들었다는것 만으로,
시간 내서 이 자리에 왔다는 이유만으로 마케팅이 완성되지 않습니다.

지금 손을 드는 추진력이 마케팅을 완성시킵니다.
지금 들지 않는 그 손, 돌아가서 무엇을 할 수 있겠습니까 ?



신고



2012년에 발표된 각 매체별 증감율 추이.
이 말 즉슨 .. 기성 매체들의 추락을 뜻한다.
즉, 기업의 마케팅부서는 TV, 라디오, 신문, 잡지에 돈 그만쓰라는, 쓸 필요 없다는 뜻이다.
인터넷 (고정형 / 이동형은 PC 와 모바일을 의미함) 이 효율성이다.
그런데도 왜 옛날매체가 여전히 더 많은 광고수익을 올릴까 ?




TV, 라디오, 신문, 잡지광고를 하지 말자는게 아니다.
효율성을 위해 줄이자는 거다.
인터넷에 좀 더 많은 관심을 갖는다면, 이런 명명백백한 자료가 있는데 ..
TV, 라디오, 신문에는 "1000만원은 있어야 한다" 고 생각하고
왜 인터넷은 여전히 "10만원이면 된다" 는 생각을 할까 ?

아니. 인터넷도 이제 10만원이면 안된다. 기성세대들이 놓쳤다.
인터넷도 이제 1000만원은 있어야 한다. TV 보다 나은데, 왜 싸게 해줄 필요가 있겠는가 ?
"젊은 기업" 이미지는, 한국에서 그 누구도 갖지 못했다.
"젊은 기업" 이미지 역시 TV, 라디오, 신문, 잡지광고로 만들텐가 ?



신고



2008년, 인터넷쇼핑몰 홍보실무 스타일가이드" 라는 책을 냈습니다.
당시 인터넷쇼핑몰 창업열기가 매우 뜨거웠고,
인터넷마케팅을 업 삼는 사람으로써 .. 그리고 출판사에서 저를 잘 봐주신 덕에
책을 출간하게 되었는데요. 정확하지 않으나 제 기억 / 들은 바로는
당시 해당 카테고리에서 1, 2 위의 판매량이었다 합니다.
그런데 워낙 마케팅, 인터넷쪽 카테고리의 판매량은 처세술이나 소설에 비하면 매우 적습니다.
2008년에 써둔 책이 다 팔렸고. 시의성을 갖추고자 올해 초부터 간간히 작업한
제 책이 리뉴얼, 재출간 하게 되었습니다.
12월 20일 출간예정 인데, 벌써 YES24, 교보, 반디, 알라딘 등에 깔린 모양입니다.,

네이버 :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7383387
예스 24 : 
http://www.yes24.com/24/goods/11591726




이 책이 나온게 벌써 5년 .. 2008년에 나온 책을 2013년 버전으로 갈아엎어보니 ..
시대는 모바일로 변하고, 그동안 SNS 도 생겨났습니다.
지금의 마케팅은 SNS 나 모바일을 빼놓고 절대 논할 수 없는 지경이지요.
물론, 그동안 많은 마케팅회사가 생겨나고 없어졌으며, 산전 수전 공중전 우주전 펼치던
사기꾼들, 오기꾼들, 대기업의 인맥으로 기생하던 회사들은 수차례 등장과 퇴장을 반복했습니다.

아무튼, 시대가 이리도 빨리 변했지만 
여전히 수많은 기업들은 신문, TV 광고비용을 인터넷광고, 마케팅비용 보다 100 배 이상 잡습니다.
페이스북 보고서에도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그리고 많은 인터넷 환경과 이용자를 갖고있는 나라답지 않게, 
페이스북 광고를 세계에서 가장 적게 하는 나라로 꼽습니다. 
비용 결정권자 및 의사결정권을 가진 기성세대 분들 반성하셔야 합니다.
페이스북의 효율성은 저희가 올해 모 기업과 작업해보니
네이버의 22배, TV 광고의 1,890배 났으니 말이죠. (도달율 기준)

이 책이 쇼핑몰 창업자에게 초점하고싶다는 출판사의 요청에, 작은 기업이
대기업 하는걸 어떻게 따라하고, 대기업이 할 수 없는것은 무엇이며, 그 국내사례 같은걸
모아 썼습니다만, 사실 마케팅의 모든 공력은 효율성, ROI 로 평가하기에
기업에서도 충분히 이 책을 읽으실만 할것 같습니다.
작은 기업은 비용을 대기업만큼 못쓰니까, 그럼 어떡하냐 ? 에 대한 방법론이니까요.

2008년에 나온 책이, 2013년에 나오기가 힘든 국내 출판환경 입니다만,
모자라고 모질한 제 경험이 책 한권값을 웃돌기 바래봅니다.
똑같은 내용이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책 한권이 되고, 누군가에게는 읽은 시간이 아깝겠지만.
소중하게 여겨주실 한 분의 독자라도 있다면 행복하겠습니다.


신고



세계 25 개국 정도를 다녀봤다.
미국이라는 나라가 마케팅을 참 잘한다고 느꼈다. 예를들자면 ...
남미에 있는 이과수폭포는 나이아가라 폭포보다 10배, 아니 20배는 크고 웅장하고 멋있는데
사람들은 나이아가라 폭포를 더 안다.

남미의 이과수폭포는 3일짜리 여행코스가 있을만큼 내내 둘러볼게 많고, 안에 기차역도 있으나
나이아가라 폭포는 앞에 허접한 공룡모형 몇개와 기념품샵, 팀홀튼 (커피전문점) 이 있다.

줄서서 낑겨 구경하는 자유의 여신상도 작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도 작다.
할렘가도 썰렁하고, 맨하탄도 그저그렇다. 하지만 사람들로 언제나 북적북적 ..
나는 미국의 별것없음에, 그리고 이 별것없는걸 별것있게 만든, 미국의 마케팅의 힘에 감탄했다.
사람들은 이 별것없는곳에 와도, 실망하지 않는데. 유명한곳에, 들어본곳에 왔기때문이다.
여행객 모두가 애플 매니아 같다고나 할까 ?

간혹, 한국에서 왔다그러면 "north ? south?" 라 묻는얘들이 있다.
사실, 북한이 핵, 분단국가, 사회주의국가 .. 세습국가 등 자극적인 뉴스를 많이 갖고있긴 하다.
얼마나 많은 매체들이 북한뉴스를 내뱉었으랴.
그만큼 south korea 의 뉴스는 전달되지 않았거나, 축소전달 됐다.
미국의 확대전달과는 많이, 전혀 다른 한국의 마케팅. 문제가 많음을 외국 나갈때마다 느낀다.
실제로 구글에서는 north korea 의 검색량이 south korea 와 비교를 불허한다.


north korea 를 한달간 122만건 조회.
south korea 는 9만건, korea 는 13만건 정도다. 문제 .. 많다.
분명하다. 
south korea 의 뉴스는 전달되지 않았거나, 축소 전달되고 있다.


신고




한국홍보 블로그를 눌러 응원해주세요.


풀코리아 라는 블로그사이트가 있습니다.
www.fullkorea.com

저와, 해외마케팅 전문기업 아운코리아 (www.aun-korea.co.kr) 가
협동해서, 한국을 해외에 제대로 알리자는 취지로 서로 힘을 합치고 있습니다.
현재 총 누적 페이지뷰 11,433 입니다.
모든 컨텐츠는 영어로 이뤄집니다.


페이지뷰 주요 발생지는 미국이며, 약 7,000 페이지뷰가 미국에서 발생되었습니다.
인터넷마케팅 기술로 미국사람들에게 한국을 알리는것을 해보고 싶었습니다.
미국사람에게 한국은 "북한" 이라는 뉴스가 너무 많이 전달됩니다.
World News 섹션에 North Korea 뉴스만 쏟아지는 현실에서,
South Korea 의 위상은 그만큼 낮았습니다.
북한 관련 뉴스가 자극적이라 그런거겠죠. 하지만 세계 경제대국 10위의 한국은 잘 알지 못합니다.
독도는 우리땅을 외치는것 보다, 한국 자체에 관심을 갖게 만드는게 우선이라 생각합니다.

반면 .. 미국이라는 나라는 정말 마케팅을 잘 합니다.
자유의 여신상 앞에 가보니, 이런 조각상을 보게 만드는건
미국의 마케팅 힘이 확실하다 느꼈습니다. (사실 가보니 정말 별거 없었기에 ..)

한 젊은이가, 한 전문집단의 도움으로
미국사람들에게 한국을 알리고 있습니다.
응원해, 그리고 지켜봐 주십시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