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인터뷰 | 1 ARTICLE FOUND

  1. 2018.02.20 김보름 선수와 아쉬운 대중문화 (15)



집단지성이라는게 있다.
여러 사람이 모여,
그것이 맞든 틀리든 ..
여러 사람이 좋아하는것이 곧 답이 된다.

어제, 김보름 선수가 팀 추월 경기가 끝나고
아쉬움의 인터뷰를 한것이 문제가 되었나보다.





생각해본다.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김보름 박지우 국대 자격박탈' 에
15만명이나 달려들 만큼
인성문제가 드러났는가 ?.

후원사 네파는, 
김보름 선수와의 계약을 파기 할 만큼 인가 ?
계약 파기는 24시간도 되지 않아 
바로 결정 할 만큼의 문제인가 ?






그 무대는, 가볍지 않은, 다시는 없을,
4년을 투자해 피 땀 흘린 무대.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동계 올림픽 이었다.

좋은 성적이 나오지 못했는데.
김보름 선수를 위로하는 사람은 없다.
그 긴 시간 노력했음에도 불구하고
팀 추월 경기를 1년에 한번이라도 유심히 구경하는 사람도 아닌,
그냥 티비 시청자들과 네티즌의 
눈과 귀에 거슬렸다는 이유에서다.







김보름 선수가 흘린 땀은, 땀도 아닌가 ?.
좋은 성적이 못나왔다면 ..
당연히 아쉬운거 아닌가 ?.

생각해본다.
미국산 소고기 수입반대 파동때
수많은 시민들이 광화문에 모여 촛불을 들며
"경제 말고 목숨을 살려 달라" 외쳤으나,
지금 우리나라는 세계 미국 소고기 수입국 2위의 명예를 안았다.

"미국산 소고기가 어때서" 라는 말을
쉽게 할 수 없는 분위기였다.
지금도 그러하다.
김보름 선수를 응원하고 위로해서는 안될것 같은 하루다.
우리나라는, 93년생 소녀 김보름 선수에게
참으로 모질고 거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좋은 성적 하나만 보고 훈련하면 안되는,
인터뷰, 말한마디 표정하나도
대중의 눈높이에 맞춰야 하는 시대인가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