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한잔의추억 | 1 ARTICLE FOUND

  1. 2014.10.29 신사동 한추(한잔의 추억)



강남구 신사동에는 오래된 치맥전문점(?) 이 있다.
인테리어만 봐도 50년은 묵은 느낌.
그리고 치킨의 튀겨냄도 아주 오래전 아빠월급날 버전으로 튀겨진다.
이곳 이름은 한추. 한잔의 추억을 줄여 한추다.

강남 한복판에 있는 한추는
노후된 인테리어와, 아주 오래전 맥주 포스터가 그대로 컨셉처럼 붙어있다.
맥주, 치킨, 고추튀김, 떡볶이 정도가 이 집의 대표메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맥주 보통, 치킨 보통, 고추튀김 보통, 떡볶이 보통이다.
치킨이 보통 스타일이지만, 최근 수없이 늘어난 프랜차이즈의
두꺼운, 혹은 구워낸 스타일이 많아짐에 따라 이것이 전통 (?) 이 된듯 하다.
치킨은 좀 양이 작다. 튀김옷이 얇아서 일것이다.

가격은 그저그런 강남가격. 그러나 떡볶이는 좀 비싸다.
쟁반떡볶이 스타일인데 1만원정도 뉘앙스에 치킨과 같은 값 (17,000원 정도) 이다.

그러나 프랜차이즈 치킨들이 무수히 쏟아지는 현실속에.
오래 살아남아 준 한추가 감사하다.
나는 개인적으로 멕시칸, 처갓집, 페리카나를 거쳐 
네네, 둘둘, bhc, BBQ, 교촌, 굽네 등의 치킨을 먹지 않는다.
분명 그 사이에 기업이윤이 끼어있으니 맛이 없다. 
프랜차이즈를 택할때 얻는 장점은 단 하나, 실패하지 않는것.
나머지는 모두 단점이다. 맛있는 음식을 알고있다면 프랜차이즈는 대안이 될 수 없다.

식음(食飮) 리뷰다.
맛집 리뷰가 아니다.
개인이 먹어본 경험으로 "맛있다. 이집은 맛집" 해버리면, 
그것을 검색한 누군가는 "맛없다" 느낄 수 있다. (맛은 500% 주관적 이므로)
이미 파워블로거지 여럿이 그딴 짓으로 사리사욕을 채웠고, 
죄없는 일반 네티즌만, 파워블로거지를 섭외한 업주의 음식을 먹었다.
난 그냥, 먹어봤다는 소감만을 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