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이명박정부가 들어서는 17대 정부의 시작일이며,
16대 노무현정부의 인사를 받는, 정권교체의 날입니다.

5년전 노무현정부가 들어설때 사람들은 "기대된디" 는 반응이 88% 였던반면,
현재 이명박정부에 거는 기대는 "53%" 라는 조사결과를 본적이 있는데요,
시작전부터 삐걱거리는것, 다 액땜의 과정이라 생각하고, 부디 결과는 좋은결과를 보여주길 바랍니다.
이에 물론 성숙한 시민들의 참여가 필요할것이구요.



이명박님의 TVCF 장면입니다.
서민의 모습을 보이기위해 국밥을 드시는모습, 욕쟁이할머니와 함께하는 모습.
서민의 마음을 사야 대통령이 된다는것을 알기에, 기호2번 이명박은 이런 CF 를 내보냈습니다.




대통령 취임기념
우표가 나온답니다.
물론 우표하나쯤 나와도 별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우표를 만들어 대통령당선을 자축하고있을 그런 분위기는 현재 아닌것 같습니다.





서민경제를 생각하는, 실천하는 경제대통령이 된다는
이명박님의 말씀대로라면, 서민물가가 저렇게 올라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2008년 2월달에, 작년과 비교해서 생필품, 사교육비 등이 껑충 올랐습니다.

이제 새정부가 들어섭니다.
이명박대통령도 사람입니다. 그러니 믿고 따라주는 시민이 필요할것입니다.
시작하는 새정부, 새출발에 힘찬 박수와 격려, 그리고 한 팀으로써의 팀웍으로 국민들이 따라주었으면 합니다.






바야흐로 21세기 입니다. ( 21세기 된지 벌써 9년짼데 이런소리는 구시대적이군요 ㅎ )
어렸을적 봐오던 2020원더키디가 생각나네요.
이제 앞으로 12년만 있으면 2020 년인데, 과연 아래 그림처럼 될까요 ?!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시간은 흐르고흘러, 요즘엔 " 무경계 " 라는말을 실감합니다.
경계가 없어지다보니 저건 남자인지 여자인지 모르겠고,
저 물건은 어디에 쓰는물건인지, ( 유니섹스라는말이 나왔죠 )
눈에덮는건지 귀에거는건지 코에바르는건지 .. 모를때가 많은데요. 정해진 규칙없이
자유로워지는건, 나쁜것보다 좋은것이 더 많은것 같습니다.
엘빈토플러 할아버지가 주창하신 프로슈머가 무경계의 대표급이라 생각되는데요 ..



위 그림은, DAFT PUNK - "Harder Better Faster Stronger" 라는 노래에 맞춰
춤을추는 한 영상을 보고 .. ^^ 무경계댄스 라는말이 생각나서 올렸습니다.
요즘 이런노래와 이런 춤이 유행이라네요 (^^)

위 노래는 모토로라 CF 에 나오면서 알려진 노래인데,
개인적으로 DAFT PUNK 노래중에선 "Too long" 이란 노래를 좋아합니다. ( 개인적으로 )
아래는 잘 알려진 모로토라 cf 영상이구요 (^^)




즐거운 무경계 새상, 하이브리드 하고 퓨전해지는만큼 다양한
행복과 자유가 생겨나고, 그것을 우리가 느낄수있으면 좋겠습니다.
welcome to hybrid ~~!!!